유재석도 다녀간 곳, 구경만 해도 하루 ‘순삭’이네



유리 너머로 보이는 낯선 조경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안으로 들어오라는 손짓 하나 없지만, 괜히 발을 들이고 싶은 마음에 문 앞을 서성인다.”안녕하세요! 처음 오셨나요?”누군가 반가운 인사를 건넨다. 머뭇거리던 시간이 무색하게, 고개를 끄떡인다. 입구에 들어선 순간, 낯설지만 새로운 공간이 눈 앞에 펼쳐진다. 잔잔…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