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올리스트 리처드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그래미상 수상의 황홀한 순간을 다시 방문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은 사람들이 그를 소개할 때 항상 그의 이름 앞에 ‘상을 수상한’이라는 형용사가 나오는 것처럼 수많은 국제 상을 수상했습니다.

비올리스트 리처드

토토사이트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우승했을 때 항상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합니다.

그 황홀한 순간은 올해 초 시상식에서 그의 2020년 앨범 “Theofanidis: Concerto For Viola And Chamber Orchestra”로 올해

그래미상 최우수 클래식 기악 솔로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을 때 다시 그를 쳤습니다.more news

이번에 그는 우승의 기쁨이 다음 몇 달 동안 완전히 소화하기 위해 몇 번이고 다시 방문했는데 주로 이벤트 형식 때문이었다고 그는 말합니다.

“그들은 내 이름을 발표했고 나는 화면에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온라인) 연설을해야했고 그들은 당신을 끊었습니다 … 그러나 당신은 당신의 방으로 돌아 왔습니다.

“라고 그는 The Korea Times에 지난 Zoom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주.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초현실적입니다.

저는 거의 ‘이게 정말 일어난 일인가요?’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지난 7월 친구들의 축하 메시지와 트로피 자체를 받고 현실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한국계 미국인 아티스트는 금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겨울 콘서트 ‘기프트’를 위해 한국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O’Neill은 자신의 승리에 대해 “특히 내 부문의 다른 많은 후보를 고려할 때 매우 유효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다. O’Neill은 전 세계에서 독주자, 강사 및 실내악 연주자로 활동하는 가장 활동적인 비올라 연주자 중 한 명입니다.

비올리스트 리처드

비올리스트로서는 최초로 줄리아드에서 아티스트 디플로마를 받은 그는 2006년 권위 있는 에이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 상을

비롯한 각종 상을 지속적으로 수상했다.

10개 이상의 솔로 앨범과 많은 다른 실내악 녹음 및 영화 사운드트랙 녹음에 참여했습니다.

2007년 한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다른 아티스트들과 함께 앙상블 디토를 설립하고 이를 지휘하며 이곳 실내악의 확산에 기여했다.

그는 또한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어린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친 “Hello! Orchestra” 쇼를 비롯한 많은 한국 TV 쇼에 출연했으며

2013년 예술 프로그래밍 부문에서 국제 에미상을 수상했습니다.

런던, 로스앤젤레스, 서울 필하모닉 등 최고의 오케스트라 그는 또한 최근 2020년 6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4중주 중 하나인 Takacs Quartet에 합류하여 2021년 그라모폰 클래식 음악상을 수상한 4중주단에 합류하여 콜로라도 대학 볼더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래미상 수상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2005년 이곳에서 데뷔한 이후 지난 16년 동안 한국 팬들의 사랑과 성원에 힘입어 수상했다고 말했다.

“제가 그래미상을 수상한 이유 중 하나는 한국 때문입니다. 여기에서 도이치 그라모폰을 위한 모든 녹음과 이곳에서의 모든 프로젝트가

제가 지금의 제가 되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미상을 받고 모두가 알고 있는 상을 받는 것은 정말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당신을 지지하고 당신의 음악을 듣고

싶어하는 청중이 있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