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키나파소 쿠데타: 서아프리카로 돌아온 군부

부르키나파소 쿠데타 돌아온 군부

부르키나파소 쿠데타

기니 국영 TV에 출연해 알파 콩데 대통령을 해임했다고 발표한 지 5개월이 채 되지 않아, 군부가 로흐 카보레
국가원수의 타도를 선언하면서, 월요일 부르키나파소에서도 이 광경이 반복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군 장교들이 2020년 8월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 대통령을 축출한 말리에서의 더블 퍼치 사건을 잊지 않고 있다.

그들은 지역 블록인 서아프리카 국가 경제 공동체(에코와스)에 다음달까지 선거를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2021년 5월 정권 이양을 위한 2차 인수에 나섰고, 이후 5년간 더 집권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서아프리카는 입헌 다당제 민간 정치가 표준이 된 지역이었다.

부르키나파소

비록 한 번 선출된 대통령들이 그들의 권력을 영구히 유지하기 위해 규칙을 뒤틀었다 하더라도, 거의 모든 나라들은
적어도 공식적으로 민주주의 국가였다.

이제 에코와 대원 세 명이 제복을 입은 병사들의 지휘를 받고 있다.

잊혀졌던 군부 강자의 시대가 다시 돌아오는 것일까?

그것은 아마도 사물을 바라보는 너무 단순한 방식일 것이다.

기니는 오랜 기간 암울한 통치와 억압의 역사를 가지고 있어서 항상 약간씩 달랐다.

콩데는 2010년 초대 민주주의 국가원수로 선출되었으나, 2020년 3선에 도전할 수 있도록 헌법을 개정하고 점점
더 많은 반대자들을 수감시켰다.

지난 9월 진정한 민주주의로의 포괄적 전환을 약속하는 군인들의 손에 의해 그의 몰락은 기니인들 사이에서 거의
보편적인 환영을 받았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부르키나파소에서도 말리와 마찬가지로 지하디스트의 안보 위기가 불안전한 피해를 입혔다.

이슬람의 공격에 대한 가차없는 보고는 도시 거리에 대중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수감자가 없는 무장단체와의 투쟁을 지속하기 위해 너무 경무장하고, 저임금, 심지어 저식량으로 파병되고 있다고 느끼는 군인들 사이에 분노를 불러일으켰다.